바끄로
물로
2019년 여의도 한강에 수상택시 · 요트 통합선착장 생긴다.
문지용 기자  |  baccronews@baccr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5  13:42: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 여의도 한강에 수상택시 · 요트 통합선착장이 만들어진다.

서울시 최초의 통합선착장 ‘여의나루’가 오는 2019년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사이 여의도 한강수면에 들어선다. 이곳에선 유람선부터 수상택시, 개인요트까지 공공‧민간을 망라한 선박들의 입출항이 이뤄지게 된다.

통합선착장은 단순히 배를 정박하는 공간 개념을 넘어서 공공은 물론 민간 선박의 입출항을 관리하는 한강 수상교통허브 역할을 하는 최초의 컨트롤타워다. 그동안 산발적으로 관리됐던 한강 관공선 17척이 앞으로 이곳에서 통합관리되며, 민간선박도 선택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중심에 있는 메인 선착장에는 매표소와 대기공간, 전망대가 있으며 양 옆으로 지원시설인 사무소, 관제실과 상점, 카페 등이 들어선다.

   
▲ (자료출처:서울시) 당선작(1등) 조감도_ Cheungvogl (Christoph Vogl, 홍콩)

건물은 전면 통유리로 만들어져서 안에서 보면 마치 한강과 같이 흐르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지붕 구조물은 미세하게 구부러지고 부드럽게 흔들리는 모양새로 되어 있어서 한강의 물결과 어우러지고 시시각각 변하는 빛과 그림자가 만들어내는 다양한 풍경이 한강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서울시가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건립 예정인 4대 문화‧관광시설 가운데 선도사업인 ‘여의나루(통합선착장)’에 대한 밑그림에 해당하는 '여의나루 건립 국제설계공모' 최종 당선작을 15일(목) 발표했다.

186:1이라는 사상 최고의 경쟁률을 뚫은 당선작은 홍콩의 건축 스튜디오 청보글의 <Poetic pragmatism(시적 실용주의)>이다. 당선자에게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주어진다.

이번 공모는 참가등록 총 355팀(국내 126팀, 해외 229팀) 중 총 186팀(국내 60팀, 해외 126팀)이 작품을 제출해 그동안 서울시에서 진행한 일반공개공모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의 참여로 관심과 경쟁이 뜨거웠다는 후문이다. 설계 범위 및 대상은 마포대교~원효대교 사이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 한강수면에 연면적 2,100㎡ 규모의 선착장으로, 기능시설(선박의 승하선을 위한 대합실, 매표소 등)과 편의시설로 구성된다.

서울시는 7월 중 당선자와 설계 계약을 체결, 내년 초까지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상반기 중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2019년 하반기 준공이 목표다.

당선작인 <Poetic pragmatism(시적 실용주의)>에 따르면 긴 형태의 건축물은 선착장 기능과 선박을 정박하는 부잔교의 기능을 더해 효율성을 높인다. 투명한 건물과 물결치는 형태의 지붕은 한강을 걷는 듯한 경험을 제공하고 전에는 없던 새로운 도시 경관을 만들어 여의나루의 상징적인 정체성에 대한 시적 해석을 만들어낸다.

   
▲ (자료출처:서울시) 대상지 위치도

심사위원들은 땅 위에 짓는 일반적인 건축물과는 달리 물 위에 조성해야 하는 어려운 설계 조건 속에서도 다양한 상상력과 아이디어가 쏟아졌다고 전했다. 심사위원들은 제출된 작품 가운데는 ‘흐르는 강’인 한강의 공간적 특성에 순응하는 설계안이 많았지만 한강의 흐름과 관계없이 건축물의 구조를 강조한 안도 적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심사 과정에서 ‘멈춰있는 강이 아니라 끊임없이 흐르는’ 한강의 흐름에 순응하는 설계 방향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덧붙였다.

심사위원장 최문규 교수는 “당선작은 기능에 충실한 실용적인 설계이면서도 한강의 흐름에 전혀 거스름이 없는 단순한 기하학적인 배치로 시시각각 변하는 한강의 새로운 풍경을 시적인 모습으로 선사하고 있다”며 “우아한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서 2등은 직사각형 평면 내에 부유 건축물과 나루에 고정된 시설이 서로 마주보고 대화하는 구조로 포근함과 건축성이 높았다는 평가를 받은 <interactive waterscape>(운생동건축사사무소㈜, 신창훈)가 차지했다. 3등은 한강에 대한 아름답고 시적인 제안으로 물의 움직임이 건물 내부로 직접 전해질 것 같다는 평가를 받은 <river, time and space>(davin tanasa & associates, 인도네시아, davin tanasa)가 선정됐다. 이어서 4등은 <FHHH Friends>(한양규), 5등은 <NAAW Limited>(Kentaro Nagano, 홍콩)가 각각 올랐다.

한편, 「여의문화나루 기본계획(안)」('17.2. 발표)은 오는 '19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마포대교~원효대교)에 수상교통, 레저스포츠, 라이프스타일, 관광‧문화, 휴식이 어우러진 4대 수변거점공간을 조성, 서울의 경제 활력을 높이고 대표 관광명소로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유람선부터 수상택시, 개인요트까지 공공‧민간 선박의 입출항을 종합관리하는 서울시 최초의 통합선착장(여의나루)이 들어서며, 한강변(여의정)과 윤중로변(여의마루)은 식당, 카페, 상점이 있는 거리로 변신한다. 또, 한강을 배경으로 한 복합문화시설(아리문화센터)도 새로 선보인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여의나루(통합선착장)는 한강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한 한강협력계획사업 중 중요한 과제”라며 “큰 관심을 갖고 설계공모에 참여하여 주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무엇보다 한강을 시민과 관광객들로부터 사랑받는 새 명물로 만들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바끄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서울 도심에서 라틴아메리카의 열정을 만난다. 18일 DDP보행전용거리에서 열려
문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영화 '남한산성' 김훈 작가와 자전거로 한강여행을 떠나보자.
2
추석 황금연휴 문화·여행주간, 주요 지역관광지 방문객 60% 증가
3
두 바퀴로 가을 속을 달려보자,,,'아름다운 자전거 여행길' 체험행사 열려
4
레드페이스, 안전한 단풍여행을 위한 등산용품 추천
5
국립생태원 물억새 길·들풀 길에서 가을을 마주하다.
6
푸마, 스포티한 스타일의 '롱 다운재킷' 선보여
7
박서준, 지오지아 모델로 발탁···겨울화보 공개
8
살레와, 야상 패딩 3종 선보여
9
제이에스티나 핸드백, 김지원의 겨울 광고 메이킹 영상 공개
10
도심에서 오색단풍을 즐겨보자,,, '서울 단풍길 109선' 선정
주요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파비콘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68  |  등록일자 : 2011.06.23 / 최초 발행일 2011.07.29  |  제호 : 바끄로닷컴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일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701호(구로동, 벽산디지털밸리 7차)  |  대표번호 : 02-868-5900  |  팩스 : 02-868-60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일환
Copyright 2011 바끄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baccr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