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끄로
기획기타
무더위가 힘든 반려견, '열사병' 가장 조심해야
김일환 기자  |  baccronews@baccr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9  12:47: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반려견은 땀샘이 적고 털이 많아 체온 조절이 어려워 열사병 걸리지 않도록 관리를 잘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이 여름철 반려견 건강을 위한 관리 방법과 주의할 점을 소개했다.

개는 피부에 땀샘이 거의 없다. 헐떡임 등 호흡으로 열을 발산하는데, 몸을 뒤덮은 털이 발산을 방해해 체온 조절이 어렵다.

반려견이 더위에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은 ‘열사병’이다.

열사병은 신체의 열 발산 체계가 과도한 외부 열을 수용할 수 없는 경우에 발생한다. 일반적으로는 반려견 체온이 41℃(도) 이상(평소 38℃∼39℃ 정도) 오르는 때를 말한다.

주로 △환기가 잘 되지 않아 덥고 습한 환경 △문을 닫은 채 차에 방치된 경우 △밖에 쉴 수 있는 그늘이 없는 경우 △마실 물이 부족한 때 발생하기 쉽다.

   
▲ (자료출처:농촌진흥청) 반려견, 무더위에 열사병 걸리지 않도록 살펴주세요

특히 반려견이 △비만 △퍼그나 불도그처럼 납작한 코 △두껍고 긴 털 △호흡기 질환이나 심장 질환을 앓는 경우에 발병이 더 쉽다.

증상은 침을 흘리며 헐떡이거나 심박 수가 빨라지고, 호흡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다. 구토나 설사, 근육 경련, 발작도 나타난다.

열사병 증상을 보이면 즉시 시원하고 그늘진 곳으로 옮긴다. 털과 피부에 시원한 물을 뿌리고 선풍기 등으로 체온을 떨어뜨려야 한다.

이때 얼음이나 얼음물을 사용하면 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

열사병은 반려견의 건강에 치명적이기 때문에 응급처치로 회복했다고 해도 이후에 반드시 검진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아울러, 여름에는 자동차 안에서 열기를 견디지 못해 개가 죽는 사고도 종종 발생하므로 차에 반려견만 두는 일이 없도록 한다.

< 저작권자 © 바끄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한국인 여행객 현지 먹거리 집중···"34% 여행지 선택 가장 중요 요소"
2
아웃도어 벗어나려는 아웃도어 업계···"라이프스타일웨어 확장"
3
뜨거운 여름밤을 시원한 한강에서 별빛야경과 함께
4
엘르골프, 골프 웨어로 완성하는 바캉스룩 스타일링
5
스포츠·아웃도어 업계 여름 휴가철 맞아 '키즈 썸머 슈즈' 잇달아 선보여
6
올해 여름휴가 10명 중 6명은 '물놀이', 필수 아이템은 '아쿠아 슈즈'
7
서동요 주인공 ‘백제 무왕릉’ 실재 밝혀지나···"익산 쌍릉 인골 분석"
8
오곡으로 만든 음료로 뜨거운 여름도 건강하게
9
온도에 민감한 발, 가마솥 폭염 속 시원한 썸머 슈즈 출시 잇달아
10
벤제프, 찜통 더위 이기는 기능성 소재 여성 티셔츠 선보여
주요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파비콘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68  |  등록일자 : 2011.06.23 / 최초 발행일 2011.07.29  |  제호 : 바끄로닷컴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일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71, 201-1호(구로동, 벽산디지털밸리3차)  |  대표번호 : 02-868-5900  |  팩스 : 02-868-60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일환
Copyright 2011 바끄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baccr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