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끄로
기획기타
한 폭의 동양화 같은 '무등산 규봉 주상절리' 국가지정문화재 된다.
강봉석 기자  |  baccronews@baccr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1  10:48: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자료출처:문화재청) 무등산 규봉 주상절리

동양화를 보는 듯한 아름다움, 화순군 이서면에 있는 '무등산 규봉 주상절리와 지공너덜(無等山 圭峯 柱狀節理와 指空너덜)'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됐다.

「무등산 규봉 주상절리와 지공너덜」은 호남 주산인 무등산 정상에서 남동쪽으로 약 1㎞ 거리에 있으며 해발 950m에 자리한다. 약 8,700만 년 전 중생대 백악기 시대에 제2차 화산분화 당시 분출물로 생성된 용결응회암이며, 천연기념물 제465호로 지정된 무등산 주상절리대(2015.12.16. 지정)의 입석대·서석대와 형성 시기가 같다.

무등산 규봉은 무등산 주상절리의 특성과 더불어 그 규모가 가장 크며, 하늘과 맞닿을 듯 깎아지른 약 100여 개의 돌기둥 사이로 자라고 있는 울창한 수림과 규봉암 사찰이 어울려 한 폭의 동양화처럼 그 경관이 경이롭고 아름답다.

조선 시대 인문지리서인 「신증동국여지승람」의 ‘전라도 광산현(光山縣)’편에는 각각의 돌기둥에 이름을 붙인 기록이 있는데 그만큼 돌기둥의 모습이 형형색색이다.

또한, 조선 초 학자이자 문신인 김극기(1379~1463)는 자신의 시 ‘규봉암’을 통해 ‘이상한 모양이라 이름을 붙이기 어렵더니, 올라와 보니 만상(萬像)이 공평하구나. 돌 모양은 비단으로 감은 듯하고 봉우리 형세는 옥을 다듬어 이룬 듯하다. 명승을 밝으니 속세의 자취가 막히고, 그윽한 곳에 사니 진리에 대한 정서가 더해지누나(중략)’라고 언급하며 이곳에서 느낄 수 있는 독특한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을 칭송하기도 하였다.

지공너덜은 주상절리가 오랜 세월 풍화작용 때문에 깨어져 산 능선을 타고 모여진 산물로 특이한 지형경관을 이루며, 인도 승려인 지공대사가 ‘이곳에 석실(石室)을 만들고 좌선수도하면서 그 법력으로 억 만개의 돌을 깔았다’라고 말한 것에서 유래가 전해져 내려온다.

문화재청은 「무등산 규봉 주상절리와 지공너덜」을 국가지정문화재(명승)로 지정하여 올해 4월 17일 지정된 「무등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의 지질학적 가치 뿐 아니라 무등산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선양하여 자연문화유산을 누릴  기회를 확대하고자 한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바끄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천년의 영겁을 벗고 가을 달빛 아래에 서다
'가을을 걸어보자'···'함께 걷고 싶은 가을길 8선'
궁궐 속 치유공간, 창덕궁 내의원‘약방’ 전시체험 나들이
강봉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한 해를 정리하며 12월에 걷기 좋은 길 6선
2
울릉도&독도 등 ‘2018 한국관광의 별’ 10개 부문 선정
3
미스터션샤인 바람에 논산이 뜬다···"중국, 동남아 관광객 몰려"
4
제주허브동산 실내정원 '애기 동백꽃' 만개
5
인천공항에서 펼쳐진 '청년예술가들의 무대' 열정으로 가득차
6
경부고속 언양-영천 구간 12일 확장 개통···'15분 단축, 접근성 향상'
7
2017년 공연시장 8.7% 증가한 8,132억 원, 처음 8천억 원대 진입
8
뉴발란스, ‘2019 서울 국제마라톤 대회’ 협찬
9
2018년 국립무형유산원 <송년공연> 개최
10
헤나 염모·문신 부작용 있어, 반드시 사전 패치테스트 해야
주요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파비콘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68  |  등록일자 : 2011.06.23 / 최초 발행일 2011.07.29  |  제호 : 바끄로닷컴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일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71, 201-1호(구로동, 벽산디지털밸리3차)  |  대표번호 : 02-868-5900  |  팩스 : 02-868-60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일환
Copyright 2011 바끄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baccr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