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끄로
기획축제/행사
한국민속촌, 겨울축제 시리즈 2탄 ‘설원의 사냥꾼’ 5일 개막
문지용 기자  |  baccronews@baccr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2  12:48: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민속촌이 새해를 맞아 5일부터 겨울축제 시리즈 2탄 ‘설원의 사냥꾼’ 행사를 시작한다.

이번 축제는 조선시대 옛 선조들의 겨울철 수렵생활을 직접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구성하면서 겨울 야외활동의 묘미를 즐길 수 있는 시간으로 준비했다.

올 겨울 첫 선을 보이는 설원의 사냥꾼 축제장에서는 빙어잡이 체험을 할 수 있다. 수조에 있는 빙어를 뜰채로 잡는 간단한 체험에서부터 민속마을을 가로지르는 지곡천이 안전하게 결빙이 되면 빙판위에서 얼음낚시를 진행한다. 직접 잡은 빙어를 튀김요리로 조리해 먹을 수 있으며, 휴게공간에서 추위에 꽁꽁 언 몸을 녹일 수도 있다. 또한 빙판 위에서는 얼음낚시 외에도 신나는 얼음썰매를 탈 수 있도록 무료로 썰매를 대여해 준다.

   
▲ 자료출처:한국민속촌

설원의 사냥꾼 축제 취지에 맞춰 겨울철 수렵생활을 위한 사냥꾼 양성소를 운영한다. 매사냥 체험지역에서는 주말과 공휴일에는 매사냥 특별시연을 하루 두 차례 씩 선보인다. 이 뿐만 아니라 매의 다리에 줄을 달아 먹이를 주는 매사냥 기초훈련을 선착순 예약제로 운영하며, 매 식별을 위해 꽁지에 표식을 하던 시치미 만들기 체험도 마련돼 있다. 아울러 겨울철 땔감용으로 사용하던 장작패기 체험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설원의 사냥꾼 축제 기간 동안 연 날리기 대회가 매일 오후 4시에 열린다. 연 날리기 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관람객들은 직접 연을 준비해 오거나 상설체험장에서 운영 중인 연 만들기 체험을 통해 연을 만들어 참가할 수 있다. 한국민속촌의 스타 알바로 유명한 사냥꾼 콘셉트의 캐릭터 연기자들과 함께 펼치는 연 날리기 대회 우승자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증정한다.

한편 겨울축제 시리즈 1탄으로 먼저 막을 올린 8090시대 추억의 향수를 자극시키는 복고 축제 ‘추억의 그때 그놀이’ 행사도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더욱이 12월부터 개장한 한국민속촌 눈썰매장에는 일찌감치 많은 관람객들로 문전성시다. 아동용 코스와 성인용 코스가 순차적으로 개장한 가운데 한국민속촌 자유이용권을 구매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바끄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무주반딧불축제' 등 2019년 문화관광축제 41개 선정돼
문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름을 맞는 6월의 '문화가 있는 날'은 지역 고유문화를 만난다.
2
장마철 신발은 뛰어난 방수·방풍·투습 기능의 쾌적한 아이템 인기
3
6월엔 연인도 '호국보훈의 길'을 걷는다.
4
스포츠∙아웃도어업계 쿨링 기술, 출근복·바캉스룩까지 점령
5
다이어트으로도 안빠지는 살, 생활습관으로 해결!
6
레드페이스, 쾌적하고 안전한 여름휴가 아웃도어 아이템 추천
7
K2, 장마철 대비 ‘레인코트’ 2종 출시
8
한국관광공사,현지인 처럼 ‘일주일 살아보기-시즌2’ 진행
9
속리산 말티재 숲 등 5개소, 국유림 명품숲으로 선정
10
백제의 왕도에서 진정한 '백제문화유산'을 만나다
주요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파비콘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68  |  등록일자 : 2011.06.23 / 최초 발행일 2011.07.29  |  제호 : 바끄로닷컴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일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7가길 17, 603호 (구로동, 오닉스지식산업센터)  |  대표번호 : 02-868-5900  |  팩스 : 02-868-60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일환
Copyright 2011 바끄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baccr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