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끄로
기획기타
변산8경 ‘부안 직소폭포 일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된다
김일환 기자  |  baccronews@baccr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5  09:45: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부안의 변산 8경 가운데 절경으로 이름나 있으며, 조선이 낳은 여류 시인 매창 이계생, 촌은 유희경과 함께 부안삼절로 꼽히는 전라북도 부안군에 자리한 「부안 직소폭포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됐다.

   
▲ (자료출처:문화재청) 부안 직소폭포 일원

변산반도의 중심부에 자리한 ‘부안 직소폭포 일원’은 웅장한 폭포와 여러 못을 거치며 흐르는 맑은 계곡물의 풍광이 매우 아름다워 예부터 사람들이 즐겨 찾던 경승지다. 경관의 중심을 이루는 직소폭포는 변산반도를 대표하는 변산팔경(邊山八景) 중 하나로 불리며 실상용추(實相龍湫)로 불리는 폭포 아래 ‘소(沼)’를 시작으로 분옥담(噴玉潭), 선녀탕(仙女湯) 등이 이어지며 아름다운 계곡 경관을 형성하고 있다. 

   
▲ (자료출처:문화재청) 부안 직소폭포

직소폭포는 높이 30m 암벽에서 쏟아지는 물줄기가 한여름이면 청아함을 더하며, "직소폭포와 중계계곡을 보지 않고는 변산에 관해 얘기하지 말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비경을 자랑한다.

변산 실상마을 주민들은 가뭄이 들면 이 물에 산돼지를 잡아 기우제를 지냈다는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 (자료출처:문화재청) 부안 직소폭포 일원

폭포와 그 주변은 화산암에서 생겨난 주상절리와 침식지형으로 구성되어 지질학적인 가치가 매우 크며, 자연환경이 잘 보존되고 있는 점도 높게 평가되었다.

   
▲ (자료출처:한국관광공사) 분옥담과 선녀탕

특히, 조선 후기 문인서화가인 강세황(姜世晃, 1713∼1791)이 부안 일대를 유람하며 그린 ‘우금암도(禹金巖圖)’와 개항기 순국지사 송병선(宋秉璿, 1836∼1905)이 쓴「변산기(邊山記)」등 많은 시객과 문인들이 글과 그림을 통하여 직소폭포 일원을 즐겼던 기록들도 상당수 전해 내려오고 있다. 또한, 가뭄에 실상용추(實相龍湫)에서 기우제를 지냈다는 설이 내려오는 등 역사·문화면에서도 가치 높다.

문화재청은 「부안 직소폭포 일원」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바끄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펭수와 함께 특별한 여행 '산업관광지 체험'
2
변산8경 ‘부안 직소폭포 일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된다
3
해양경찰, 늘어나는 연안 추락사고 예방 위해 적극나선다
4
새해 외국인 손님맞이 '쇼핑문화관광축제' 45일간 열려
5
푸마, 브랜드 앰배서더 강다니엘과 ‘RS-X 큐브’ 캠페인 펼쳐
6
제주 곶자왈 희귀식물 '제주백서향' 꽃 활짝 펴,,,한 달 이상 빨라
7
푸마, 네덜란드 ‘PSV 아인트호벤’과 글로벌 장기 파트너십 체결
8
국립자연휴양림, 65세 이상 위한 '실버 전용 우선예약' 별도 운영
9
아이더, 따뜻한 겨울부터 봄까지 ‘필립 플리스 재킷’ 선보여
10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위해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 확대
주요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파비콘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68  |  등록일자 : 2011.06.23 / 최초 발행일 2011.07.29  |  제호 : 바끄로닷컴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일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7가길 17, 603호 (구로동, 오닉스지식산업센터)  |  대표번호 : 02-868-5900  |  팩스 : 02-868-60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일환
Copyright 2011 바끄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baccro.com